홈 > 디렉토리 분류

○○년 ○○○ 서간(書簡) 이미지+텍스트 본문 확대 본문 축소

KSAC+K06+KSM-XF.0000.0000-20140630.063525700675
URL
복사
복사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리스트
분류 형식분류: 고문서-서간통고류-서간
내용분류: 개인-생활-서간
형태사항 크기: 20.5 X 21.1
장정: 낱장
수량: 1
재질: 종이
표기문자: 한자
소장정보 원소장처: 안동 소호 한산이씨 소산종가 / 경상북도 안동시 일직면 망호리 문중소개
현소장처: 한국국학진흥원 /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서부리

안내정보

○○년 ○○○ 서간(書簡)
28일에 셋째형이 상량문을 고치는 문제 등과 관련하여 동생에게 보낸 편지이다. 동생이 보낸 상량문을 받아보고 자신이 생각하기에 이상한 부분을 고쳐서 편지에 적고 동생의 의향을 묻고 있다. 또한 이식정의 장모상은 안타까운 일이며 이의 병은 닭 한 마리에 전복을 넣어 달여 먹으면 좋을 것 같으니 닭을 얻기 어려우면 자신이 보내주겠다고 하였다. 끝으로 동생 집에 심어져 있는 밤나무의 수확하게 되면 아이들로 하여금 지키게 하겠다고 하였다.
1차 작성자 : 김인호

상세정보

28일에 셋째형이 上樑文을 고치는 문제 등과 관련하여 동생에게 보낸 편지
28일에 셋째형이 上樑文을 고치는 문제 등과 관련하여 동생에게 보낸 편지이다.
어제 편지를 써서 兄 편에 부치려고 하였으나 兄이 다른 곳에 들르는 바람에 이렇게 奴 편으로 보내게 되었다고 하였다. 이어 上樑文의 頌이 매우 좋기는 한데 首句에 제목을 넣지 않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고쳤다고 하였으며, 下句에 破題를 사용하기는 하였으나 山雲의 氣라고 범범하게 칭하여 緊切하지 않은 듯 하므로 刪節한 부분이 역시 많다고 하면서, 동생의 의향을 물었다. 그 아래 부분은 간혹 平仄이 맞지 않는 데가 있기 때문에 왕왕 고쳤다고 하면서, 동생의 의견을 물었다. 또한 지명에 따라 뜻을 깃들인 "周阿癸野" 구절에 문제점은 없겠는지 물었다. 李式靖[李象靖과 李光靖의 庶弟]이 장모상을 당한 것은 그에게 불행한 일이라고 하였다. 이는 元氣를 補하는 것이 가장 급선무인데 가난한 집에서 생각처럼 약재를 얻기가 어려우니 한탄스럽다고 하였다. 큰집에서 보내준 닭 한 마리를 全鰒을 넣어 달여 먹이면 매우 좋겠지만 全鰒을 구하기 어렵다면 닭 하나로도 약으로 써도 무방할 것이라고 하였다. 닭을 계속해서 얻기 어렵거든 後便에 알려주면 다시 얻어 보내주겠다고 하였다. 끝으로 이곳에 있는 동생 집의 田地는 모두 밤나무가 심겨 있는데 아직 밤을 수확하지는 않았다고 하면서, 수확 철이 되면 아이들로 하여금 지키게 하겠다고 하였다.
발신자인 셋째형은 李象靖, 수신자는 李光靖인 것으로 보이지만, 확신할 수 없다.
1차 작성자 : 김장경

이미지

원문 텍스트

○○년 ○○○ 서간(書簡)

昨裁書。欲付兄。而兄逶迤他處。故玆送奴耳。梁頌
固好。而首句不入題。故未免改之。下句用破題。敍頭泛稱山雲
之氣。似欠緊切。故亦多刪節。未知如何。其下或有違簾處。故
往往改之。於君意如何。周阿癸野之句。因地名寓意。莫無
病否。式請喪其妻母。於渠亦不幸也。也。莫如補元。而貧家
難得如意。可歎。大宅送鷄一首。若和全卜煎食甚好。而卜若難
得。則單用亦無妨耳。鷄若難繼。則後便示及。當更得
送耳。此處君家田地。皆種栗。姑未收取。臨時當使兒
輩看檢耳。餘。在前書中。不具式。
卄八日。三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