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향촌 자료 > 향약

향약 - 공동체 질서 유지를 위한 약속

총 257건의 문헌정보가 존재합니다.

향약(鄕約)은 조선시대 지방사회의 자치 규약으로 성리학적 이념에 입각하여 지방사회와 풍속을 교화시키고, 향촌민들의 단합을 이끌어 가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그 시행 시기나 지역에 따라 다양한 내용을 담고 있으나, 기본적으로 유교적인 예속(禮俗)을 보급하고, 농민들을 지방사회에 긴박시켜 토지로부터의 이탈을 막고 공동체로 결속시킴으로써 체제의 안정을 도모하려는 목적이 컸다.

향약의 조직으로는 책임자인 약정, 부책임자인 부약정(副約正), 직월(直月) 등의 임원을 두었는데, 지도부는 사림출신의 인사가 맡고 구성원은 대개 그 지역 지방민들을 참여시켰다. 향약은 시행 주체나 규모, 지역 등에 따라 항교(鄕規)·일향약속(一鄕約束)·향입약조(鄕立約條)·향헌(鄕憲)·면약(面約)·동약(洞約)·동계(洞契)·동규(洞規)·촌약(村約)·촌계(村契)·리약(里約)·리사계(里社契) 등 다양한 명칭으로 불렸다. 조선후기에는 면리제(面里制)가 강화되면서 수령이 향약을 주도하는 관(官) 주도 성향을 보였으며, 19세기 중반 서학·동학 등 주자학적 질서를 부정하는 새로운 사상이 등장하자 향약의 조직은 위정척사운동에 활용되었다. 일제강점기에는 미풍약속이라는 미명 아래 식민통치에 활용되기도 했다.

여기에서 소개하는 향약 자료는 경상 남·북도에 소재한 28개 시·군에 산재한 200여 종이다. 대부분 미시행된 것이지만 영남지역 향약의 시기별·지역별 특징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로 평가된다.